신부님 이야기

650A1016.JPG

 

 

2012년 프란치스코 전교봉사수녀회 소속의 수녀 16명이 생태마을을 찾았다.
그중 얼굴이 햇빛에 그을려 유난히 새카만 수녀가 눈에 띄었다.
얼굴이 그을린 이유를 물으니 아프리카에서 농장을 운영한다고 했다.
프란치스코 전교봉사수녀회는 1996년부터 아프리카 잠비아에서 의료·교육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이듬해인 2013년, 의료봉사단을 꾸려 처음 잠비아를 찾았다.
잠비아에 다녀온 후 강연 때마다 잠비아 이야기를 했다.
‘울창한 숲에 물도 많고, 토지도 비옥해 옥수수를 심으면 쑥쑥 자란다.
조금만 도와주면 농장을 잘 지을 수 있다.’면서 농업대학을 세우면 좋겠다는 말을 하고 다녔다.
2015년 어느 날, 80대 김모씨가 “잠비아에 농업대학을 세우는 데 썼으면 좋겠다.”면서 100억원을 내놓는 것이 아닌가.

무풀리라는 전교봉사수녀회의 활동 거점 중 한 곳이다.
무풀리라 시장을 만나 “농업대학을 세울 땅을 달라.”고 말했다.
“시장이 얼마나 필요하느냐 묻기에 대뜸 ‘3000ha’를 달라고 했어요.
사실 얼마나 큰 땅인지 저도 감이 없었어요.
시장이 깜짝 놀라더니 안 된다고 해요.
무풀리라시가 겨우 1000ha라면서. 그 정도 땅이면 대통령 만나야 한다는 겁니다.”

그 후 6개월, 인맥을 동원해 잠비아의 에드가 룽구 대통령과 약속을 잡아놓고 다시 잠비아를 찾았다.
자신의 계획을 전하고, 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룽구 대통령은 한국 수녀들이 그동안 잠비아를 위해 헌신해온 것을 잘 알고 있었다.
덕분에 한국에 대한 이미지가 좋았다.
룽구 대통령은 “각료들의 승인도 받아야 하고 행정절차를 밟아야 하니 최소 2년은 기다려야 한다.”고 말했다.
대통령을 만나고 바로 다음 일정 때문에 잠비아를 떠났다.

비행기를 갈아타기 위해 암스테르담 공항에 도착해 보니 잠비아에서 보낸 메시지가 들어와 있었다.
국토부 장관에게 당장 3000ha를 책임지고 만들라는 대통령의 지시가 떨어졌다는 내용이었다.
대통령을 만나고 40일 만에 측량까지 끝낸 땅의 지적도가 한국에 도착했다.
무풀리라와 잠비아 제2의 도시 은돌라, 키트웨 사이에 긴 삼각형 모양의 땅이었다.
잠비아 산림청이 조성한 숲으로 주변에 가뭄에도 마르지 않는 강이 2개나 흐르고 있다.
땅의 소유권은 잠비아 프란치스코 전교봉사수녀회 명의로 했다.